칼국수 & 만두국

난 뭐든 복잡한걸 싫어라 한다.
그래서 뭐든 간단하고 편하게 스트레스 받지 않게 할려는 편이다.
그런  나에게 어려운게 있다면 요리 ;;
어렵다기 보다는 귀찮아 한다는게 정답일게다.ㅜㅜ

연휴~
반찬도 없고, 라면 먹기는 그렇고 해서 간단하게 다시 국물 내서 밤엔 칼국수
아침은 만두국 ;;;

재료도 간단하다

재료
칼국수 -칼국수면, 멸치, 다시마, 호박,조개살, 소금,고춧가루,참기름

만두국- 만두, 떡국, 소금, 돌김, 계란, 파



요리를 전문적으로 하는 분들이나, 혹은 좋아서 어쩔줄 모르는 분들은 다시 내는 여러가지
재료가 있겠지만

보통은 집에 멸치나 다시마 밖에 없다. 해서 두가지만 넣어서  ^^;;
여기에 파뿌리나 북어대가리~~~~ 같은거 있음 넣어도 된다 ㅎㅎ




집에 있는 호박이랑, 냉동실에 있던 조갯살을 꺼내 준비해 놓고




호박은 들기름에 볶았고, 다시마는 다싯물 내고 건진거 버리기 아까워서 대충 썰어 놨다.
칼국수는 살짝 찬물에 씻어 놨다. 그대로 넣으면 넘 텁텁할것 같아서 ^^
물이 끓으면 면을 넣어 끓여 준다.
면이 익으면 호박이랑 나머지 재료 넣고~




간은 그냥 소금 + 새우젓으로 했다. 새우젓을 넣으면 은근 괜찮다. ^^
칼국수가 왜 붉으스럼해???^^
내가 사는 이곳에 맛있는? 칼국수집이 있다.
맛있다기 보다는...늘 손님이 끊이지 않는 가게...라고나 할까..
여튼...그곳엔 저렇게 해준다 ㅎㅎ
그래서 나도 그렇게 ^^
양념장은 고춧가루 + 참기름 + 참깨 + 간장  -> 이거이 그냥 대충 ( 난 참기름 듬뿍 넣었다)






만두국은 할것도 없다.
끓여놓은 다싯국물에
만두랑 떡국 넣고, 계란 풀어 넣고, 돌김 넣고~ 소금으로 간하면 끝!
먹기전에 참기름 살짝 뿌려주면 맛있다. -> 이건 순전히 내 생각일 뿐이고 ㅎㅎ;;

매일 세끼 준비해서 먹어야 하는 줌마인 난..
지극정성으로 하면 진이 빠져 못산다.
그래서 대충 대충...해서 먹고 만다.
먹고 나면 또 식사 시간...또 먹고 나면 식사 시간...
직업이 멋내고, 맛내야 하는 직업이라면 모를까..요리를 너무너무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또 모를까...
그냥 주부가 매끼 지극정성으로 한다면 것두 스트레스...
대충 해서 맛 좋으면 장땡이고~ 혹 맛 없으면 배 부르면 장땡이고~^^;;;

댓글 달지 않으셔도 됩니다 ㅎㅎ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 아로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수 2010.01.05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2.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2010.01.05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상 차리실려면 귀찮을 때가 많은데...
    그야말로 일석이조군요...ㅎㅎ

  3. BlogIcon 옥이 2010.01.05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다시마국물로 많은 요리를 할수 있지요...
    눈길 조심하시고요...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05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리하는거 너무 귀찮고 싫어요..ㅎ
    그래서 먹고싶은거 있으면 주로 사먹는편인데..
    웬만하면 집에서 만들어 먹는게 좋겠지요
    칼국수 맛있게 보이네요
    아르님~~눈왔으면 좋겠죠??
    뉴스에서 그러는데..오늘 이쪽에 눈올 확률있다는데..
    근데~하늘을 보니까 눈올 징조가 아닌듯..ㅋㅋ
    함박눈이 펑펑 시원하게 내리는것좀 봤으면..!!

    • BlogIcon 사용자 ♡ 아로마 ♡ 2010.01.05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들 방학하니까
      사 먹을라고 해도 돈이 넘 많이 들어요 ^^;;

      눈 올 확률이 있다고 하던가요?
      햇빛은 쨍쨍~ 모래알은 반짝~ 거리는데용 ㅋㅋ;;
      당췌 일기예보는 믿을수가 있어야죠..
      그래서 아예 안보는 1인 ㅎㅎ;;

      진짜~ 눈 구경 좀 했음 좋겠어용 ㅎㅎ

  5. BlogIcon Phoebe Chung 2010.01.05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쁘신 아르님의 노하우네요.^^
    저도 육수 만들기 귀찮고 보관해서 쓰게 되면 맛도 떨어지는것 같아서 족씩 만들어서 한 두번에 다 해치워요.^^
    칼국수가 엄청 먹고싶은데 국수발 만들기 구찮아서 냉동 만두국이나 끓여 먹어야겠어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05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물만 만들어 두면 후다닥 만들 수 있어 좋지요^^*
    다시물은 맛도 더욱 좋구요~
    뜨끈한 국물요리가 추울 땐 최고지요^^*

  7. BlogIcon 표고아빠 2010.01.05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희집하고 비슷해요
    정말 끼니걱정하는 애엄마 보면 참 안타까워요
    그냥 대충 아무렇게나 먹자고 해도 그래도 신경이 안쓰일 수가 없는게 또 이 끼니걱정 이더라구요.
    애들도 있다보니 더 그렇더라구요.
    그 심정 충분히 이해가 갑니당

  8. 그린레이크 2010.01.05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지락 넣은 칼국수 넘 맛나 보이는데요..
    모든 요리라는게 육수만 준비되면 후다닥 끝낼수 잇어 좋죠...
    많은 재료로 맛을 내는것보다 멸치와 다시마만 잇음 깔끔한 육수로는 손색없는데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05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처럼 추운 날 딱인걸요^^ 호루룩호루룩 칼국수 먹고 싶어요..

  10.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01.05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국수에 만두를 넣어서 같이 먹어도 좋을 듯 한데요..

  11. BlogIcon 펨께 2010.01.05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국수에 만두국 침 넘어갑니다.

  12. BlogIcon 바람될래 2010.01.06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랑 모처럼 한잔했더니
    기분도 몽롱하고..
    아르님의 글은 다읽고있어요..
    가끔 오타가 있어도 이해해주세요...^^

  13. BlogIcon 라오니스 2010.01.06 0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충이라고 하시지만.. 손길이 많이 간 것이..
    맛있을 것 같아요... 야심한 시간.. 칼국수가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ㅎㅎ

  14. BlogIcon 빨간來福 2010.01.06 0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짧은 시간에 최대의 효과를 낼수있는게 가장 훌륭한 요리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동감에 꾸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