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 스캔들 첫방전 예고편을 봤을때는 남장 여자의 성균관 생활을 다룬 조선시대 캠퍼스 사랑을 그리는 정도겠지

생각을 했었어요.

사실, 드라마에서 러브스토리가 빠지면 앙꼬없는 찐빵같은 느낌이잖아요...어떤 드라마든 러브스토리는 절대
빠지지 않기 때문에 어떤식으로 풀어 내느냐에 따라 재미가 더해 주고, 감해질 뿐이지 꼭 필요한 요소기도 하구요..

성균관 스캔들의 남장여인....커피프린스와 교차 되면서 조선시대라는 시대적 배경과 더불어 재미를 더해 줄것 같단
느낌이 왔었드랬죠...첫방때는 거의 안 보던 제 편견을 예고편이 깨주더니 성스 폐인으로까지 만들더군요 ㅎㅎ

걸오와 선준은 윤희가 남자?임에도 불구하고 자꾸 여자한테 끌리듯 잘해주고 챙겨주게 되다가..여자임을 알아 가고...
그  속에서 CC커플( 선준, 윤희커플)도 탄생하고, 하염없이 윤희만 바라보며 챙겨 주는 걸오때문에
생긴
걸오앓이로 밤잠도 설쳐보고...어디 저런 친구 하나 없을까 싶은 여림을 보면 웃음이 절로 나고...
그렇잖아요......^^;;

어찌보면 드라마 제목이 성균관 스캔들인 관계로 가볍게 즐길 드라마라고 생각하겠지만~~~ 무씬쏘리!
이 드라마는 절대 유치하거나 가벼운듯?? 가볍지 않은 드라마에요...

그들이 풀어 가는 사랑도 가볍지 않을 뿐더러,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지도 생각하게끔 하는
드라마에요..많은 생각과 반성을 하게 하는 ..

게중에 15강 재회를 보면서 좀더 많은걸 느꼈어요...
선준이 증인으로 나서서는 오히려 자신이 남 색이라고 모두를 당황시켰잖아요..
헌데, 본인이 남 색이라고 해놓고선 반론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선준이 내뱉는 말은 한마디 한마디 버릴게 없었어요..


-사진출처 : KBS 성균관 스캔들 캡쳐


" 유교에서 가장 중시 여기는 덕목인[ 인 ] 은 벗을 사랑하는 지극한 마음을 말합니다. 제가 틀렸습니까?
인. 의. 예. 지 .신  맹자의 가르침을 따르는 선비라면 마땅히 지켜야 할 덕목들입니다. 헌데 있는 그대로의 사실이
아니라 보고 싶은것만 보고, 믿고 싶은것만 믿는 마음은 지혜롭지 못하며 무책임한 호기심으로 다른이를 곤경에
빠트리고도 그것이 죄인지도 모르는채 그저 웃고, 보고 즐기는 마음 의롭다고도 예라고도 할수 없으며
벗을 믿지 못하는 그 마음 또한 유학을 하는 선비라 할수 없습니다."

있는 그대로의 사실이 아니라 보고 싶은것만 보고, 믿고 싶은것만 믿는 마음은 지혜롭지 못하며
무책임한 호기심으로 다른이를 곤경에 빠트리고도 그것이 죄인지도 모르는채 그저 웃고, 보고 즐기는 마음


선준이 유생들을 앉혀 놓고 한 말인데요...저 말을 들으면서 요즘 한창 떠들썩했던 타블로 일이 생각나더군요..

사실,네티즌들은 기사를 보고서 스스로 판단을 하고, 의견을 제시할수도 있어요.
수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블로그나 트위터등을 통해서 의사 전달을 할수도 있죠.

타블로 사건만 보더라도 의혹 제기할수 있고, 사실을 밝혀라고 얘기 할수도 있어요.왜? 의심스러웠으니까.
하지만, 그건 의심을 지나 심각한 악플로 한 사람의 인생을 늪으로 밀어 넣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했죠.

일반 네티즌들은 그렇다손 치더라도 타진요...이분들은 거의 정.병자에 가깝게 몰아 부치더니 얼마전 모방송사에서
타블로 학력위조에 대한 방송이후 꼬리를 내리더군요..

[더 이상 타블로에게 학력 인증 요구를 않겠다. 경기가 있다면 타블로가 이긴 것으로 승자로서 얼마나 기쁘겠
는가. 
고소를 취하해 주기 바란다. 나는 이제 운영자를 그만두고 패자로 떠나겠다. 타블로가 이겼다]

이렇게 말이죠 ㅡㅡ;;

죽지 않을 만큼 패대기 쳐놓고 이 말로 끝내 버리는 타진요를 보면서...얼만전 인터넷을 발칵 뒤집어 놓았던 티아라의
지연양 일을 보면서....
성스의 선준이 했던 말을 들어보니.....
타진요 뿐만 아니라, 인터넷을 주로 하는 우리 현대인들은 많이 반성해야 겠단
생각이 들더라구요..

우린 늘 보고 싶은것만 보고, 듣고 싶은것만 골라 듣잖아요 ^^;
어떤식으로 해석하든, 그건 개개인의 잣대가 다르니 뭐라 할수는 없지만, 어떤 연예인의 큼직한 사건만 터지면
우리는 어떤식으로 대처를 하나요? 그저 악플 달기에 급급하지 않았나요?
사실 확인이 먼저 임에도 불구 하고 말이죠..(워낙 거짓이 난무하는 연예계라 완전하게 믿기도 뭣하지만 ㅡㅡ;)

앞으로도 연예계는 수많은 사건사고들이 터질거에요...그들을 보면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악플을 다는게 아니라
진실을 요구하고..당당하게 사실을 밝혀줄것을 요구하면 될뿐이란 생각을 해봅니다.

그런 뜻에서 우린 성스의 선준이 했던말..

있는 그대로의 사실이 아니라 보고 싶은것만 보고, 믿고 싶은것만 믿는 마음은 지혜롭지 못하며
무책임한 호기심으로 다른이를 곤경에 빠트리고도 그것이 죄인지도 모르는채 그저 웃고, 보고 즐기는 마음


이 말을 가슴속에 새겨야 할것 같습니다 ^^

다른글 더보기
여림 구용하의 말괄량이 길들이기 대작전!
걸오, 가슴으로 울다- 잔인했던 윤희의 고백
두남자의 잠자리 쟁탈전! 이런모습 처음이야~
유쾌! 상쾌! 통쾌했던 선준의 대반격!
첫사랑에서 답을 찾다! 선준 앓이 아닌 걸오앓이 이유
윤희에게 보내는 걸오의 연서
시청자는 걸오앓이,걸오&선준은 윤희 앓이-성균관 스캔들
여림이 선준과 윤희를 무인도로 보낸 진짜 이유! 성균관 스캔들
성균관 스캔들, 발칙한 옥의 티
여림 용하의 재밌는 잘금 4인방 이야기- 성균관 스캔들
걸오앓이! 키다리아저씨가 된 걸오의 미친 존재감- 성균관 스캔들
성균관스캔들, 커피프린스와 닮은 동성애드라마?선준의 윤희에 대한 마음 변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생명수농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정 2010.10.21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는 어제 방송을 보지 못했는데 이런문구를 해주었네요~
    타진요사태를 비꼬는듯 싶네요~

  2. 새라새 2010.10.21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아직도 하네요...전 끝난줄 알았는데 ㅋ
    요즘 하두 바뻐서 드라마 보기가 어려워서...
    글로 봐서는 드라마 속에 깊은 뜻이 담겨져 있는것 같네요

  3. 하늘엔별 2010.10.21 0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좋은 대사로군요.
    누구나가 명심해야 할 겁니다. ^^

  4. 온누리49 2010.10.21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날이 쌀쌀하네요. 감기 조심하시고요

  5. 하랑사랑 2010.10.21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보고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것만 듣고 생각하고 싶은데로 맘데로 생각하고...
    반성해야죠...
    전 그냥 드라마에 빠져서만 봤는데 이런 생각도 하셨군요...

  6. 카타리나^^ 2010.10.21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저도 저걸 들으면서
    현실얘기하고 똑같네..이랬는뎅 ㅋ

  7. 초록누리 2010.10.21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보면서 같은 생각 했어요...ㅎ

  8. 카메라톡스 2010.10.21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블로의 다음 슬기로운 행보가 궁금해지는군요.

    가을야구를 끝내고 하늘을 우러러보니 가을날씨가 너무 좋습니다.
    아르님도 즐거운 가을 만끽하시기를.....

  9. 또웃음 2010.10.21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타블로뿐만 아니라 그런 사건들이 너무 많지요.
    비겁한 네티즌들이 너무 많습니다. -.-;;;

  10. 너서미 2010.10.21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맞는 말씀인 것 같습니다. 공감합니다.
    무책임한 호기심과 믿고 싶은 것만 믿는 욕심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가해자가 되고 또한 피해자가 되는 것 같습니다.

  11. DDing 2010.10.21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죠. 그것이 죄인줄도 모르는 게 더 심각한 것 같아요.
    자신에게 닥친 곤경은 큰 줄 알고 다른 이의 상처는 대수롭지 여기는 않는
    그 마음... 고쳐 먹어야 겠죠. ^^

  12. 중국애들 보고 무식한 것들 이라고 하지마라... 2010.10.21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펌...
    중국에 자주 왕래하며 사업을 하는 사람입니다.
    저녁을 먹으며 중국 바이어에게 재미삼아 물어봤습니다.

    "한국에는 대단한 천재 가수가 있다.
    스탠포드를 3년반만에 그것도 알바를 하면서 학사 석사를 마치고
    한국와서 지금 가수한다. 대단하지 않냐?"

    그랬더니 그 중국인의 대답이 걸작입니다.

    "아~ 중국에서도 90년대에 이런거 흔했다.
    특히 당 간부 아들들 다 하버드나 스탠포드 졸업장 있었다.
    근데 한국에서는 아직도 이런거 검증 못하냐?"

    "중국에서는 어떻게 걸러내는데? 한국에서는 네티즌들이 증거들을 수집하고
    인터넷을 통해 부조리를 밝히고 있다"

    "그게 말이 되냐? 중국에서도 90년대 너무 가짜 미국 학위자들이 난무해서
    진짜 학위자들이 피해를 볼 정도가 되어
    국가 기관이 나서서 가짜들 걸러내고 있다. 방법은 아주 쉽다. 국가
    기관이 학교에 중국 정부 이름으로 공문을 보내
    ****년도에 **과를 졸업한 ***가 너희 학교 졸업한거 맞냐? 하고 질문하면 끝이다.
    학교에서는 어떻게 하냐고? 전산? 그거 학교에서도 솔직히 못믿는다.
    방법은 교수들에 (특히 지도교수) 묻는 거다.
    미국 사회, 중국이나 한국보다 더 인맥 중시한다.
    교수들 학생 끔찍히 챙겨주고 학생은 그 교수를 통한 인맥을 최고로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미국 교수들 이런거 절대 헛소리 안한다. 아니, 못한다.
    자기가 자신 없으면 다른 제자들에 물어서라도 확실히 한다.
    지금 한국 정부가 이런 쉬운일을 안하는 이유는 내가 잘 안다.
    자기의 미국 대학 학위가 그렇고, 자기 자식의 학위가 그러니...
    90년대 중국 정부가 이랬다니까...
    요즘 중국엔 가짜 외국 학위자 없다."

    평소 중국... 뭔가 시스템적으로 문제가 있어보이고
    여러모로 우리보다 많이 못하다고 느꼈었는데
    오늘 참 낯이 뜨거워집니다.
    한국이 90년대 중국 수준밖에 안된다구요?
    그런가요?

  13. 아이엠피터 2010.10.21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스와 타블로 사태를 함께 이야기하시는 부분이
    참 마음에 와닿습니다.

  14. Seen 2010.10.21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해석이 가능하기도 하는군요.
    드라마에서 요즘 사회상을 풍자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는 것 같아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오후되세요 ^^

  15. Yujin 2010.10.21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자적인 드라마는 언제든지 제때 나와 사람들을 꼬집어 찔기게 해한다고 보는데요...

  16. 2010.10.21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둔필승총 2010.10.21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작가의 센스가 번뜩이는구만요.~~

  18. mami5 2010.10.21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대사가 있었군요..^^
    성스는 우리딸랑구가 아주 재미있다고 넘어갑니다요..ㅋㅋ
    난 처음부터 못봐서 영 손해보네요..ㅎ

  19. ganaan 2010.10.24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회마다 주옥같은 대사로 보는이를 감동시키는 성스는 참 좋은드라마인것같습니다
    4회남은것이 너무 안타깝고 종방하면 무신낙에 살까싶네요...좋은글 잘읽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