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 스캔들 처음 시작했을 때는 등장인물이 너무 많은데다 산만해서 특별하게 눈에 들어 오는 사람이 없었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눈에 띄는 분들이 생겼죠..

제게 처음 눈에 띈건 하인수 역을 맡은 전태수..하지원씨 동생이죠..
처음 보는데 연기가 꽤 괜찮단 생각이 들더라구요..어색한 면도 있지만요 ..l눈에 힘이 넘 들어가서 말이죠 ;;ㅎ





그리고 구용하역의 송중기씨...철부지 눈치 백단 바람둥이역에 정말 딱이에요..회를 거듭할수록 어쩜 저렇게 캐스팅을

잘했나 감탄을 하게 하는 분이에요..잠깐잠깐 눈치 빠르게 캐취하면서 넘어가는 부분에선 이분을 따라올 자가 없을
정도로 말이죠..

선준역의 유천은 생각보다는 연기를 잘해서 놀랬구요..아쉬운 점은 있었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연기가 안정이 돼 가니
좋더군요


그리고 걸오.. 이분 역시 드라마 회를 거듭하면서 팔색조 느낌이 나는 연기를 보여 주고 있어요..

앵글 각도에 따라서 옷 입는 스타일에 따라서 완전 딴 사람 느낌이 나거든요...잘생긴 얼굴은 아닌데..꽤 매력적이긴
해요..


주된 이야기는  주인공인  선준과 윤희가 펼쳐 나가는데요..
드라마 회를 거듭할수록 선준 앓이가 아닌 걸오 앓이로 여성분들이 밤잠을 설친다는 소식들이 여기저기서 들리더라구요.
선준의 인기도 좋지만 걸오에 대한 여심이 장난 아니라는거....


왜일까?
왜 여자들은 선준보다 걸오에게 더 많은 관심을 가질까?
이건 제 생각뿐 아니구요...검색 순위에서도 걸오앓이가 단연코 1위였고, 그 다음이 선준...그 다음이 여림인걸 보면
알수가 있죠..

선준은 완벽한 남자에요..집안 좋고, 권력도 있고, 외모도 준수하고, 똑똑하고, 다정다감하고...
모든 여자들이 좋아 하는 스타일이에요..결혼하면 바람도 피지 않을것 같고..

걸오는 겉으로만 보면 절대로 완벽하지 않죠..방탕한 생활을 하는것 처럼 보이잖아요. 괴팍하구 말이죠..
속을 들여다 보면 누구보다 마음이 여리고, 아픔이 있고, 똑똑하지만  꼭꼭 숨기고 살잖아요..

완벽한 신랑감인 가랑 선준과 미친 말 걸오를 비교해서 완벽남 선준을 두고 여자들은 왜 걸오 앓이에 빠져들까요?
개인적인 생각을 한번 펼쳐 볼까 합니다 ㅎㅎ;;

지금 한창 선준과 걸오는 서로에 대한 질투를 하고 있죠...
윤희가 여자인걸 알고 있는 걸오와 여자임을 모르는 선준..

재미 있다면 추천 눌러주세용 ^^
 






두 사람의 사랑 방식이 다르기 때문이에요.

걸오는 윤희가 섬에 하루 갇혔다 돌아 온날 자신의 마음을 확인하죠...윤희를 사랑하는구나..
눈앞에 꼭 붙어 있어라고 얘길 하지만 그말이 무슨 뜻인지 알아 듣지 못하는 윤희였죠..

입청재때 보시면 윤희랑 저녁을 먹자면서 함께 가죠..윤희가 찾아오는 여자 하나 없냐면서 웃으면서 핀잔을 줄때
걸오는 그래서 윤희랑 밥 먹는다고 하지만...윤희의 시선이 선준에게 머무르고...말 못하는 걸오는 그냥 지켜보며
맘 아파해요..
걸오의 사랑은 뺏기 보다는 윤희가 다칠까봐 지켜 보는 사랑을 하는 거죠..

걸오라고 해서 선준에 대한 질투가 없을까요?
아니죠..사랑 하는 여자를 두고...질투 하지 않는다면 그건 남자가 아니죠
그런데요..걸오는 윤희가 자신을 사랑하지 않아도 ...선준에 대한 질투가 끓어 올라도..우선순위가 윤희에요..
그 질투로 인해 윤희가 상처를 받으면 안되는 거에요..질투는 질투고...윤희부터 보호를 해야 하는 걸오거든요...

선준의 사랑은요?
윤희에 대한 사랑이 남색이 아닌 우정쯤으로 생각을 하고 싶어 하지만, 머리와 가슴은 따로 놀았죠..
머리는 동방생이라고 외치지만, 가슴은 쿵쾅 거리면서 사랑이라고 하잖아요..
윤희와 다정히 웃고 장난치는 걸오...윤희를 향한 일편 단심 초선...을 보면 눈이 뒤집어 지잖아요...
냉랭한 반응요...남색에 대한 성정체성에 대한  혼란도 있구요...아직까지는 남색으로 느끼고 있으니까요..

선준은 윤희에 대한 독점적 사고를 가지고 있어요..
자기가 아닌 그 누구도 윤희를 가질수도 없고, 함께 해서도 안되는 거에요..선준의 사랑은 윤희를 위한게 아니라
선준만을 위해 웃고 울어야 하는 이기적인 사랑이라 보여져요....대부분 이런 사랑이죠..

누가 걸오 같은 사랑을 하겠어요 ;;
돌지 않은 이상 사랑하는 여자를 뒤에서 보살펴만 주고, 경쟁자에게 보내겠어요 ;;

여기서 시청자들이 느끼는 거죠..

아주 오래전으로 돌아가서...누구에게나 첫사랑은 있잖아요?
지금 사는 남편, 아내가 첫사랑이라구요? 그건 뻥이잖아요? 그래도 기분좋게 뻥은 좀 쳐주고 살자구요~ ㅋㅋ;;

첫사랑은 어땠어요? 이루지 못한 사랑...순수했던 사랑...계산이 들어 가지 않고...소유보다는 지켜보며 가슴 앓이 하며
그 사람이 원하는걸 해줬던 기억 나지 않으세요? 그 사람에게 모든걸 맞추던 그때요...
이루고 싶지만, 간절하고 애타는 사랑이지만..이루지 못한 사랑...그 첫사랑요...

걸오앓이를 하는건 그런 첫사랑과 닮았다고 생각해요..

선준은  질투에 이글 거리는 마음 주체 하지 못해서 윤희의 마음 따위는 헤아리지도 않죠..
우선순위가 자신의 마음이잖아요..

하지만 걸오는 윤희가 선준에 대한 마음이 어떤지 알면서도 늘 키다리 아저씨마냥 윤희를 지켜 주려 하죠..

윤희에 대한 선준의 마음이 사랑...그 하나라면


윤희에 대한 걸오의 마음은 사랑과 연민...아픔..보호하고 싶은 마음..일거에요..

가질수 없고, 이루지 못해 세월이 흐르면  흐를수록  진한 향기로 남는.....첫사랑 생각이 나게 만드는 추억요...

선준은 현재의 배우자라면, 걸오는 첫사랑인...그 사람인게죠..
가지지 못한..가지지 못할 사랑에 대한 미련.....아픔...후회...그리움의 조각들....

그것이 우리를 선준 앓이가 아닌 걸오앓이를 하게 만드는 거라고 생각해요.

전 선준앓이가 아닌 걸오앓이가 더 이슈가 되는건 이런 이유란 생각이 든답니다..;;
뭐...순전히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말이죠 ~ 생각은 자유잖아용 ㅋㅋ;;;  ^^;;;
걸오 앓이 한다고 해서 선준을 싫어 하는건 아니구요

여자의 맘은 갈대라~ 걸오 보면 걸오가 좋고~ 선준 보면 선준이 좋고~ 여림을 보면 여림이 좋고 ㅋㅋ;;
저희 아들 녀석은 순돌이 팬이라네요 ㅋㅋ 귀엽대요 풉~ ㅋㅋ;;

다른글 더보기
구용하의 눈물은 남색의 부정이다!
성균관 스캔들은 남색 스캔들!
윤희에게 보내는 걸오의 연서
시청자는 걸오앓이,걸오&선준은 윤희 앓이-성균관 스캔들
여림이 선준과 윤희를 무인도로 보낸 진짜 이유! 성균관 스캔들
성균관 스캔들, 발칙한 옥의 티
여림 용하의 재밌는 잘금 4인방 이야기- 성균관 스캔들
걸오앓이! 키다리아저씨가 된 걸오의 미친 존재감- 성균관 스캔들
성균관스캔들, 커피프린스와 닮은 동성애드라마?선준의 윤희에 대한 마음 변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생명수농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온누리49 2010.10.13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그레서 굳이 TV보며 시간을 뺐길 필요가 없다는^^
    다 이렇게 내용 알게 된다는...ㅎ

  2. 초록누리 2010.10.13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회 정말이지 걸오때문에 미치는 줄 알았음. 우리딸이랑 서로 소리지르고 난리를 쳤답니다.ㅎㅎ
    아르님도 아마 그러셨을 듯...요즘 걸오의 눈빛만봐도 경기일어나는 듯...전 여림도 좋아요^^

    • 생명수농장 2010.10.13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연하죠 ㅎㅎ;
      각도에 따라서 어찌나 다양한 표정이 나오는지 ㅜㅜ

      여림도 마찬가지구요..표정 연기 넘 좋아요 ㅎ
      매일 꺄아~~~~ 하고 있다는 ㅜㅜ

  3. 언알파 2010.10.13 0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성스는 안봐도 본거같은 느낌이에요
    늘 아르테미스님의 꼼꼼한 리뷰 잘보고있어요 ㅎ

  4. DDing 2010.10.13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첫사랑은 이뤄지지 않는 걸까요?
    보면서 또 울컥하네요... ^^

  5. 카타리나^^ 2010.10.13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훔...아무리 그래도
    전 걸오앓이는 안되던데... 왜일까나...

    여림앓이라면 쫌 생각해볼수 있지만...ㅋㅋㅋㅋㅋ

  6. 아이엠피터 2010.10.13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는 동이 마지막회라 본방 사수 때문에 못봤는데
    또 애절한 사랑 ㅠㅠ.
    아 첫사랑은 너무 마음이 아파요

  7. 선준앓이 2010.10.13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선준이 너무좋아~~~~
    선준땜에 걸오는 눈에 안들어옴
    순진한 표정이 너무 귀여워요

  8. woozzano_ko 2010.10.13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가락 버튼 꾸~욱 누르고 갑니다^^ 솔직히 극중에서 그려지는 선준의 역할이 원작에서보다 매력이 좀 떨어져요..
    지나치게 원리원칙만 따지고 답답하고 까칠한 느낌이 많이 있는데, 원작에선 다정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멋진 인물로
    나오거든요ㅠㅠ... 그에 비해서 걸오는 원작보다 극중에서의 모습이 훨씬 더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책을 볼 때는 선준앓이를 했었는데, 드라마로 보니까 걸오앓이를 할 수 밖에 없게 되더라구요! 하지만 이제 자신의
    맘을 깨닫고 달라질 모습을 보여줄 것 같으니까 선준한테도 점수 만회 찬스가 주어지는듯?

  9. 폼생 2010.10.13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거 같아요. 정말 그런 것 같네요.
    왜 걸오앓이를 하는지 분석해 본 적은 없는데
    그냥 걸오라는 인물이 가진 독특한 카리스마가 매력적인가보다. 그 정도...
    그런데 이 포스팅을 읽어보니 그럴 듯하네요.
    심리적으로 맞는 말일거 같아요. 잘 읽었습니다. 재밌게.^^

  10. 하랑사랑 2010.10.13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인수역할을 맡은 사람이 하지원 동생이군요.
    듣고보니 닮았네요 ㅋㅋㅋ
    특히 눈매가...
    저도 아르테미스님 말씀에 동감해요.
    걸오 보면 걸오앓이, 여림 보면 여림앓이, 선준 보면 선준앓이...
    어제는 걸오가 으뜸이더군요.
    제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ㅋㅋㅋ

  11. 서녕이 2010.10.13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왜 걸오앓이일까..생각을 했었는데요~ㅎㅎ
    걸오의 매력에 덧붙여 뭐랄까 모성애를 자극하는 눈빛이 있는것 같아요.
    그래서 저도 앓고 있답니다..ㅡㅡ;;

  12. 꽁보리밥 2010.10.13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를 보질않아 그런지 젊은 배우들이 다 생소합니다.
    저런 역할을 거치면서 훌륭한 배우로 거듭나겠죠.
    책으로 본다는 것이 시간만 흘러가고 있답니다.ㅠㅠ

  13. 블로군 2010.10.13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마님도 아주 재미나게 보시던데요...^^
    간간히 제가봐도 재밌더라구요..ㅎㅎ

  14. 동경소녀 2010.10.13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죠..
    전 다좋아요...다..........
    아 꼭 한명만 택해야 하는건가여...........................
    아 진짜 미치겠어요 성스때문에...몇일뒤에 중요한 시험인데 공부는안하고 이러고있으니........
    아 성스 만세 ㅠㅠㅠㅠㅠㅠ

  15. mami5 2010.10.13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잘 보고갑니다.
    꼼꼼이 읽고 보는 걸 대신해봅니다..^^ㅋㅋ

  16. mine 2010.10.13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스 너무 재밌어요~~~

  17. 셀린*^^* 2010.10.14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글 잘 보고 있어요..
    저도 걸오앓이로 밤잠 설쳐 하루하루 피곤하지만 그래도 ^^
    다음주 가슴 아파 볼수잇을지 모르겠네요...

  18. 운경 2010.10.14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준의 방황은 윤희와 잘됨을 알고 있으니 귀엽게 봐줄 수 있지만 걸오의 다가섬은 그렇지 못하다는 것을 알기에 안타까운 거라고 생각되요.

    그것이 걸오앓이 를 만들었겠지요.

    요즘...제2의 남자가 뜨는 추세고요. 키다리 아저씨의 매력이랄까?


    근데 남편감으로는? 너무나 정의감에 불타는 걸오나 너무나 바른 선준이보다는 여림의 사랑이 더 현실성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이선준같은 인물은 친구도 아내도 아들에게도 최고의 바름을 요구할테니 정말 힘든 일이죠.
    거기다 머리 뛰어나니 속이기도 힘들고

    걸오는 이 불평등한 세상에 버럭낼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니 인생 험하게 살 인물이니 이 또한 아니고

    여림은 꽤 폭이 넓은 사내이니...아내의 불평불만에 재롱도 떨줄 알고 돈도 쓸줄 알고...위험한 것은 바람기이나

    음...셋다 아닙니다 ㅋㅋㅋ


    원작에서는 윤희는 학문과 권력에 선준보다 더 강한 애착을 가져서 선준의 애를 태우죠. 지략도 남달라서 위험에서 잘 도 빠져나오고요. 원작이 좀 가벼운 점이 있기는 하지만 윤희를 표현한 것은 드라마보다 더 맘에 들어요.

  19. xanthippe 2011.02.21 0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에서의 선준은 무엇보다 매너가 끝내줘요.
    초반에 윤희와 시험을 치를때,, 옆사람이 먼저 일어서면 남은사람이 초조해질까봐 기다렸다는 그 모습이 특히 꽂혔어요.
    그에 비해 드라마에서의 선준은, 딱 요즘 드라마에서 선호하는 캐릭터인것 같아요.
    까칠하고 도도한, 그런 캐릭터요..
    물론 극이 갈수록 선준에서 유천이 튀어나오기도 하고(귀뚜라미 사건같은?) 좀더 다양한 성격을 보여주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2%부족한 캐릭터가 아니였나,,,싶어요
    물론 그의 얼굴을 보면 제 맘이 선준선준 하긴 합디다,ㅠㅠ